• 최종편집 2020-10-01(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10 16: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내달 4일 예정돼 있던 문화재수리기술자 6개 종목 자격시험(필기)을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잠정적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수험자의 코로나19의 감염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수험자가 안정적인 환경에서 시험에 응시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문화재청은 지난 2월 말 문화재수리기술자 자격시험의 원서 접수를 마무리한 후 4월 4일에 필기시험, 7월 면접시험, 8월 합격자 발표를 예정했으나, 이번 필기시험의 연기로 나머지 일정도 변경될 것으로 보인다.


변경된 문화재수리기술자 자격시험의 시행 일정은 4월 이후에 한국산업인력공단 큐넷 누리집(http://www.q-net.or.kr)과 문화재청 누리집(http://www.cha.go.kr)에 공지할 계획이다.


현재 문화재청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립고궁박물관과 국립무형유산원 등 문화재청 소관의 실내 관람 기관과 궁·능 등의 실내 관람 시설에 대해 3월 22일까지 휴관하고, 궁궐과 왕릉 등 실외 관람 시설은 관람객의 감염 예방을 위해 특별 방역 시행, 전 직원 마스크 착용 의무화, 입구에 손 세정제와 비접촉 체온계 비치 등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화재청, 2020 문화재수리기술자 자격시험 연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