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01(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10 14: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00710000153_0.jpg

 

너른 마당에 전통 가옥의 멋스러움을 간직한 한옥이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다. 도심에 빼곡히 들어선 빌딩숲, 성냥갑 아파트 사이에서 숨통을 틔워주는 한옥 가치가 재조명 받고 있다.

 

한옥은 차가운 콘크리트로 건립되는 아파트와 달리 친환경 자재인 목재를 사용함으로써 건강관리에도 좋다. 또 한옥은 아토피 피부염 유발물질인 중금속 성분이 거의 없는 것도 장점이다.

 

한때 한옥은 건축비가 많이 들고 주거환경이 열악하다는 이유로 외면 받았다. 하지만 ‘현대식 보급형 한옥’이 속속 등장하면서 건축비가 줄어 한옥을 찾는 이들이 급증하는 모습이다. 50~60대 베이비붐 세대가 노후 은퇴 주거지로 한옥을 선택하거나 한옥 임대사업으로 넉넉한 수익을 올리려는 30~40대 젊은 층도 부쩍 증가하고 있다.

 

삶의 질을 강조하는 ‘웰빙’과 치유를 의미하는 ‘힐링’ 등이 우리 삶에 깊숙하게 파고들면서 자연을 벗삼은 한옥마을이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은 아파트와 고층빌딩들이 우후죽순 들어서 있는 서울 도심을 벗어나 자연을 벗삼아 ‘웰빙’과 ‘힐링’을 즐기는 사람이 증가하고 있다.

 

이런 분위기 속에 금오한옥은 경기도 양평군 개군면 하자포리 4-10 번지 일대에 36필지에  432㎡~640㎡ 규모의 양평 한옥마을을 분양하고 있다.

 

경기 양평의 한옥 마을은 한옥 특유의 고즈넉한 멋과 아름다운 선을 살리면서도 전통적이고 자연 친화적으로 설계됐다.

36세대의 대단지 전통한옥이 건설될 한옥마을의 주택은 ‘ㅡ’자, ‘ㄱ’자, ‘ㄷ'자, ‘ㅁ’자로 설계되며 특히 ‘ㄱ’자, ‘ㄷ'자의 한옥주택은 거실의 역할을 하는 ’대청마루‘가 있다.

 

한옥의 주재료인 나무는 국내산 육송(강릉), 북미산 더글라스(1년 이상 건조된 나무에 천연오일스텐을 발라 방염, 방습처리를 하여 특별히 다른 관리 필요 없음)로 선택 가능하며, 주춧돌은 익산 황등석을 사용하며, 바닥마루는 오크 소나무를, 창호는 쇄살창 2중 로이 시스템창을, 패열환기시스템, 홈오토시스템의 최첨단 시스템, 주방 싱크대는 한샘, 신발장 및 붙박이장을, 울타리․조경(소나무2~3그루), 잔디, 대문은 기본옵션이다.

 

‘양평 한옥마을’은 교통인프라도 잘 갖춰져 있다. 제2영동고속도로 대신IC에서 차량으로 10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경의중앙선 원덕역 5분, 서울까지 1시간 이내로 접근성이 좋다.

 

 

생활편의시설 이용도 수월하다. 인근에 양평시장(5일장), 여주보 문화관, 신륵사, 황학산수목원, 양평병원(응급실), 국립교통재활병원(일반진료가능), 여주도립병원 외에 대형할인매장(롯데마트, 이마트, 하나로마트)과 여주프리미엄 아울렛이 있다.

 

분양관계자에 따르면 “4가지 타입의 한옥을 선택할 수도 있으며, 생활편이 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거리는 15분 이내”라고 말했다.

‘양평 한옥마을’ 현장을 방문하면 본보기집을 관람할 수 있고, 원하는 필지의  크기와 전망을 확인할 수 있어서 선택하고 결정하기가 쉽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평에 대단지 한옥마을이 들어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