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9(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1.22 17: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AKR20180122127400053_01_i.jpg
 
한평생 기와를 만들어온 장인이 경북도 무형문화재 보유자가 됐다.

경북도는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정문길(75)씨를 도 무형문화재 43호 경주 와장 보유자로 22일 지정했다.
정씨는 아버지에게서 기와제작 기능을 배워 현재 경주에서 기와공장을 운영하며 전통 기와 맥을 잇고 있다.

영주 부석사, 경주 불국사, 양산 통도사 등 사찰을 비롯해 안동 도산서원, 하회마을 등 각종 문화재를 보수하는 데 기와를 납품했다.
최근에는 전통 반지하식 기왓가마를 복원했다.

이곳에서 만든 기와는 경도와 색조에서 완성도가 높다는 평가가 나온다.
정씨가 보관 중인 모골, 와통 등 기와를 만드는 도구는 연구 자료로 가치가 높다고 한다.

김병삼 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정문길 보유자는 기와제작 기량과 기능에서 무형문화재 보유자 지정이 충분하다는 평가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와장인 정문길씨 경북 무형문화재 지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