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21(금)

녹우당에서 듣는“조선시대 사대부 가옥”

해남고산윤선도유물전시관 목포대 김지민 교수 초빙 문화강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12 16: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해남군 고산윤선도 유물전시관은 오는 15일 김지민 목포대 교수를 초청해 “조선시대 사대부 가옥과 녹우당”을 주제로 문화강좌를 연다.

크기변환_12-고산유적지 녹우당 일원-안채.JPG
 
 
우리나라 사대부 양반가옥 중에서도 독특한 형태로 자리잡고 있는 녹우당의 건축에 대해 집중 조명해 보는 시간으로 녹우당의 건축에 대한 다양한 해설을 들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강좌를 맡은 김지민 교수는 오랫동안 해남을 비롯 조선시대 사대부 가옥에 대해 연구하고 있으며, 현재 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해남윤씨 고택은 사랑채인 녹우당과 ‘ㄷ’자 형의 안채가 ‘ㅁ’자형으로 구성돼 남부지방에서는 잘 나타나지 않은 주택구조를 하고 잇으며, 행랑채가 갖추어진 조신시대 상류주택의 구조를 가지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문화강좌는 녹우당의 건축 뿐만 아니라 조선시대 전통가옥에 대해 폭넓게 배울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관심 있는 군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의는 오후 2시에 유물전시관 영상실에서 열린다.

한편 해남군은 군민들의 인문학적 소양을 높이기 위해 고산유물전시관에서 전통문화강좌를 개최해 오고 있는 가운데 지난 4월 성종상 서울대 조경학과 교수, 5월 박은순 덕성여대 미술사학과 교수를 초청해 관련 강좌를 연데 이어 이번에 세 번째로 녹우당의 건축을 주제로 문화강좌를 개최한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녹우당에서 듣는“조선시대 사대부 가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